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박능후 “코로나19 중·고령층 중증환자 증가로 치명률 높아질 듯”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5 09:59
등록일 2020-06-15 09:59

"최근 2주간 신규 확진자 중 60세 이상 고령자 비율이 약 40%"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6월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5일 "기저질환이 있는 중·고령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 증가로 치명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박능후 1차장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안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2주간 신규 확진자 중 60세 이상 고령자 비율이 약 40%로 전 연령대 중 가장 높고, 어르신들이 주로 이용하는 주간보호시설, 요양시설 등을 통해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1차장은 "오늘부터 수도권에 대해 강화된 방역조치를 연장한다"며 "5월 이후 발생한 주요 집단감염 27건 중 26건이 수도권에서 나왔고, 무등록 방문판매업소발(發) 감염이 중국동포교회 쉼터와 콜센터 등 최소 8곳으로 전파되는 등 수도권 상황이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내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면서 코로나19 재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방역당국은 환자 발생을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억제하도록 노력하는 한편, 재유행에 대비해 방역물자, 치료 병상, 의료인력 등 치료자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급격히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를 막기 위해서는 국민 여러분들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강조하며 "수도권 거주 국민께서는 스스로가 '방역 사령관'이라는 책임감을 가지고,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등교 수업과 관련해서는 "현재 수업을 중단한 학교는 17곳이며, 이는 전국 학교 2902개의 0.1% 미만인 수준으로 대부분의 학교에서 정상적으로 등교수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1차장은 "등교수업은 우리 일상생활과 방역이 공존할 수 있다는 희망으로, 등교하는 학생을 위해 국민 여러분이 방역 수칙을 다시 한번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