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로나 2차 대유행 빨리오나...정세균 “상황 심상찮아”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6-12 18:10
등록일 2020-06-12 18:01

"수도권 중심의 산발적인 집단감염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가 이어져"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전문가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다수의 전문가들이 올해 겨울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다시 유행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은 바 있다. 하지만 정세균 국무총리는 상황이 심상치 않다며, 2차 대유행을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집단감염 방역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감염병 전문가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수도권 중심의 산발적인 집단감염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가 이어져 상황이 심상치 않다"며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정 총리는 "오늘 수도권에 대한 방역 강화 조치를 연장하기로 결정했지만 추가로 필요한 조치가 무엇인지 살펴보고 2차 대유행 대비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알렸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다양한 의견을 내놨고, 정 총리는 "그동안 정부 대응에 전문가들의 의견이 큰 힘이 됐다. 앞으로도 잘 경청하며 구호보다 실질이 뒷받침하는 방역 정책을 펴겠다"고 답헀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김남중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김종헌 성균관대 의대 교수, 김홍빈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이상일 울산대 의대 교수,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교수, 정희진 고려대 구로병원 교수가 참석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