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로나19 확진자 수 한자릿수 될때까지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 유지"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2 13:50
등록일 2020-06-12 13:50

수도권 내 학원과 PC방 등에 전자출입명부 의무화 제도 도입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중앙방역대책본부는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한자릿수로 줄 때까지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고위험시설을 유흥주점과 노래연습장 등 기존 8개 업종에서 함바식당(공사현장 식당), 인력사무소, 포교시설 등도 방역수칙을 강제로 적용하는 업종을 확대했다.

이어 수도권 내 학원과 PC방 등에도 고위험시설에만 적용되고 있는 전자출입명부 의무화 제도를 도입하도록 했다.

또,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도록 홍보 활동을 늘리는 동시에 벌금 부과를 비롯한 행정조치도 강화하고 여름철에 착용하기 좋은 비말(침방울) 차단용 마스크 공급량도 늘릴 계획이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경우 빚어질 수 있는 등교 수업 차질과 생업 피해를 최소화하면서도, 수도권에 집중된 연쇄감염의 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이런 조치를 마련했다"고 했다.

박능후 1차장은 "이번 주에도 40~50명의 환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데 5월 29일부터 11일까지 발생한 국내 발생 환자 중 96.4%가 수도권에서 나와 환자 발생이 수도권에 집중되고 있다"며 "집단발병 사례의 첫 환자가 밝혀졌을 때는 이미 3차, 4차 전파가 완료될 만큼 확산 속도도 빨라 방역당국의 추적 속도가 확산 추이를 충분히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박 1차장은 “현재 수도권의 상황을 '중대한 기로'”라며 "앞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한 자릿수가 되지 못한다면 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나 다음 (방역) 단계의 이행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대본은 수도권 확진자 증가에 따른 병상 부족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수도권 공동 병상대응체계' 계획을 조속히 확정하고, 각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시설 외에 국가 지정 공동 생활치료센터를 경기 안산 중소벤처기업연수원과 경기 광주 고용노동연수원에 2곳 신설하기로 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