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금감원, 키코 판매 은행들과 간담회… 협의체 가동 가시권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6-12 10:36
등록일 2020-06-12 10:36

분조위 미대상 은행 5곳 참여 의사 타진 / 신한·하나·우리·대구은행은 일찍이 참여 의사 밝혀
금융감독원/김나윤 기자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 조만간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사태의 추가 분쟁 자율조정 문제를 다룰 은행협의체가 가동될 전망이다.

1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이날 키코 판매 은행들과 간담회를 가진다.

참가 대상 은행은 과거 키코 상품을 팔았으나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 심판대에는 오르지 않았던 KB국민·IBK기업·NH농협·SC제일·HSBC은행 등 5곳이다.

금감원은 이 자리에서 5개 은행의 협의체 참여 의사를 타진하고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이들  은행이 참여 의사를 밝히면 은행권은 본격적인 협의체 가동에 나선다. 

또다른 키코 판매사인 신한·하나·우리·DGB대구은행은 일찍이 협의체 참여 의사를 밝힌 상태다. 외국계인 씨티은행은 추가 배상 대상 기업 39곳에 대해 자체 검토를 걸쳐 적정한 보상을 고려하기로 했다. 아직 협의체 참여 여부를 밝히지 않은 산업은행은 금감원이 별도로 접촉해 의사를 확인할 예정이다.

현재 금감원은 자율배상 대상 기업 수를 145곳으로 판단하고 있다. 2010년 6월 기준 피해기업 732곳 중 오버헤지에 해당하며 과거 소송을 제기하거나 해산하지 않은 기업 등이 그 대상이다. 자율조정 하한선은 10%로 설정했다.  

정성웅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보호 부원장보는 지난 1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들 기업을 대상으로 협의체에서 기업을 확정하고 자율배상을 논의할 것으로 본다"며 "금감원은 원만한 자율배상 진행을 위해 분조위 기준과 대법원 판례, 배상비율 산정기준 등 자료 제공을 통해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 분조위는 지난해 12월 12일 키코 상품을 판매한 은행 6곳(신한·우리·하나·대구·산업·씨티)의 불완전판매에 따른 배상책임이 인정된다며 기업 4곳에 손실액의 15∼41%를 배상하라고 권고했다.  하지만 우리은행을 제외한 5개 은행 모두 불수용을 결정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