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홍준표 "문 대통령, 낮은 자세로 하산 준비해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1 15:41
등록일 2020-06-11 15:41

"겸손하고 주의하지 않으면 사고 발생한다"
홍준표 의원 SNS 캡쳐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등산은 하산이 더 위험하다. 겸손하고 주의하지 않으면 언제나 사고는 하산할 때 발생한다"며 “무리하지말고 이제부터라도 낮은 자세로 하산 준비를 하시라”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은 SNS를 통해 문 대통령이 경상남도 양산에 퇴임 후 사저를 마련 중이라는 보도를 언급한 뒤 "지난 세월에 국민이 당한 고난을 다시 생각하게 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또한, 그는 “근래 홍수 가뭄 피해가 사라졌다”며 "모두 4대강 정화사업 덕이고 업적인데, 그걸 단편적인 시각으로 폄훼하고 보를 철거한다고 우기던 문 정권이 이제 와서 잠잠해진 것을 보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했다.

이어 "판도라 영화 한 편에 세계 최고의 원전 산업이 몰락하고, 어설픈 정책으로 국민 세금 빼먹기에 혈안이 돼 전국 농지 산하에 태양광 (시설)을 설치하고, 자고 나면 지난 정권을 비난하면서 국가 기간시설 파괴에 앞장섰다"고 비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