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집닥, 전국 건축 트렌드 리포트 공개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1 08:56
등록일 2020-06-11 08:56

경제성과 용적률서 이점 높은 리모델링 건축 선호
집닥, 전국 건축 트렌드 리포트 인포그래픽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집닥(대표이사 김성익)이 집닥건축 데이터 기반 전국 건축 트렌드 리포트를 11일 공개했다.

이번 리포트는 2020년 1월에서 5월까지 집닥건축을 통해 집계된 500여건의 건축주 견적 문의 데이터를 선별 조사했다.

건축범위별 조사에서 건축주는 신축(73%)을 가장 많이 의뢰했으며 리모델링(17%)과 증축(8%), 용도변경(2%) 목적으로도 의뢰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리모델링은 2019년 1월~5월 기준으로 8% 기록 대비 2020년 동기간에는 17%로 약 2배 가량 증가됐다.

집닥은 최근 리모델링 건축의뢰가 증가된 이유로 집 수리 및 인테리어 콘텐츠의 대중적인 인기와 더불어 신축 대비 유리한 용적률, 그리고 리모델링 국가지원 사업 시행 등으로 해당 분야에 관심갖는 건축주가 늘어난 것이라고 자체 분석했다.

전국별 건축 의뢰율에서는 서울(41%), 경기(37%)가 전체의 약 80% 가까이 차지했으며, 인천과 강원이 각각 7%, 그리고 경북과 충남이 각각 4%를 기록했다.

서울 지역 내 건축 의뢰가 많았던 곳은 마포구(7.0%)>중구(7.0%)>강남구(6.5%)>중랑구(6.2%)였고, 경기도는 양평군(9.1%)>용인시(8.5%)>남양주시(7.9%)>화성시(7.6%) 순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서울은 다세대·다가구 주택의 수익형 부동산의 수요가 많았던 반면, 경기도는 실거주 목적의 단독주택 의뢰가 많았음이 확인됐다.

더불어, 건축의뢰 유형별 조사에서는 설계가 44%로 가장 많았으며, 설계와 시공을 일괄 수주해 진행하는 방식인 턴키가 38%, 시공만 의뢰한 비율은 18%로 나타났다. 특히, 집닥건축을 통해 설계를 의뢰한 사례는 2019년에 35%였던 수준과 비교해 2020년에는 44%로 약 10% 가량 올랐다.

한편, 집닥은 5년간 축적된 인테리어와 건축 데이터를 바탕으로 트렌드 리포트를 정기적으로 공개하고 있으며 고객지향적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