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 총리 "민주인사에 합당한 예우 갖추는 데 소홀함 없도록 할 것"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0 08:29
등록일 2020-06-10 08:29

"6·10 민주항쟁은 주권재민 원칙을 재확인한 역사적인 날"
정세균 국무총리/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는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민주인사에 대해 국가 차원의 합당한 예우를 갖추는 데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6·10 민주항쟁 33주년을 맞아 SNS를 통해 "목숨을 바친 희생과 용기 있는 행동으로 쟁취한 민주주의의 소중함을 가슴 깊이 새겨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과거사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화해와 상생의 미래로 나가는 길이라는 소명 의식으로 민주주의 역사 바로 세우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6·10 민주항쟁은 주권재민 원칙을 재확인한 역사적인 날"이라며 "불의한 권력은 결코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국민을 이길 수 없다는 진리를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가의 탄압에 굴복하지 않고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 노력한 사제, 의사, 기자, 부검의, 검사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기억한다"며 "이들로 인해 우리의 민주주의가 앞당겨졌다"고 전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