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야놀자, 코로나 시대 여가 트렌드 ‘S.U.P.E.R’ 발표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10 08:10
등록일 2020-06-10 08:10

코로나19 관련 최근 3개월 야놀자 빅데이터 분석
야놀자 코로나 시대 여가 트렌드 ‘S.U.P.E.R’ 발표/야놀자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글로벌 여가 플랫폼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가 코로나 시대의 여가 트렌드로 ‘S.U.P.E.R’를 10일 발표했다.

야놀자는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 이후 최근 3개월(20년 3-5월)간의 이용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특급 호텔 인기(Supreme) ▲언택트 트렌드 부상(Untact) ▲개인화된 여가 선호(Private) ▲체험형 레저 증가(Experience) ▲여행심리 반등(Rebound) 등 5가지 키워드를 제시했다.

먼저, 특급(Supreme) 호텔의 인기가 눈에 띈다. 국내 4,5성급 호텔 예약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102% 증가했다. 해외여행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선택의 폭이 좁아진 소비자들이 비용 대비 최상의 경험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숙소에서의 호캉스를 선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개인 간의 접촉 최소화로 언택트(Untact) 서비스에 대한 수요 역시 급부상하고 있다. 야놀자가 자체 개발한 호텔 셀프 체크인 키오스크 설치 제휴점의 언택트 체크인 비율은 5월 기준 전체 예약의 절반 이상으로, 20% 수준이었던 1월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여가산업의 언택트 기술 도입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개인화(Private)된 여가를 선호하는 추세도 두드러졌다. 상대적으로 타인과의 접촉 가능성이 낮은 펜션의 이용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105%, 독채형 펜션은 93% 증가했다. 인기 검색어에서도 글램핑, 풀빌라처럼 독립된 공간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의 실천이 가능한 숙소들이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의미 있는 경험(Experience)을 중시하는 트렌드도 돋보인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공간과 활동의 제약이 커지면서 단순 관람보다는 소규모 체험형 레저 활동이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3개월간 취미 활동, 원데이 클래스 등 직접 체험 가능한 레저 상품의 이용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353% 늘어나 동기간 전체 레저액티비티 상품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코로나 이후 여행심리는 빠르게 반등(Rebound)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가 안정세를 보였던 올해 황금연휴 기간(4월 30일-5월 5일) 중 국내 숙소 이용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여행에 대한 보상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되며, 향후 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되면 여행수요가 급등할 것으로 예상된다.

야놀자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여행의 선택폭이 좁아지면서 안전하면서도 특별한 경험을 추구하는 여행객이 증가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며 “사태가 조속히 안정돼 침체기를 겪고 있는 국내 여행업계가 다시 한번 슈퍼(Super) 산업으로 도약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