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종원 행장, 디스커버리펀드 투자자와 1시간40분 면담… "입장차만 확인"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6-08 18:16
등록일 2020-06-08 18:16

금융정의연대와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사기피해대책위원회가 8일 오전 청와대 분수앞에서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조사 촉구 및 해결방안 요구' 청와대 진정서 제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금융정의연대 제공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8일 오후 디스커버리 사모펀드 투자자 대표단과 1시간 40분가량 면담을 가졌다.

'투자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던 만큼, 양측은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만남을 마무리 지었다.

대책위 관계자 6명은 이날 면담에서 윤 행장 등 기업은행 임원들에게 ▲전액 배상을 원칙으로 한 신속한 선지급 ▲행장 주관의 피해자 공청회 개최 ▲이사회 참관과 발언기회 보장 ▲디스커버리펀드 도입·판매 책임자 2인 중징계를 요구했다. 

하지만 윤 행장으로부터 '수락' 답변을 얻어내진 못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요구와 해법의 차이가 있다는 것을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윤 행장이 모든 해결의 책임을 이사회로 떠넘긴 것은 유감이다. 이사회 결정 이후에는 금감원의 분쟁조정, 소송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2017부터 2019년까지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를 각각 3612억원, 3180억원어치 판매했다.

하지만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현재 각각 695억원, 219억원가량이 환매 지연된 상태다.

그동안 기업은행은 전무이사를 중심으로 투자상품 전행 대응 태스크포스팀(TFT)을 꾸려 투자금 선지금 문제 등을 논의해 왔다.  

현재 기업은행 내부적으로는 손실액의 50%를 선지급하고, 미국에서 자산 회수가 이뤄지는 대로 나머지 투자금을 돌려주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는 간담회에 오전 앞서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조사 촉구 및 해결방안 요구' 진정서를 청와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대책위는 "사기펀드 자체가 안고 있었던 위험성과 애초 고지한 리스크와 무관한 운용사의 불법으로 인해 환매 중단된 사태에 대해 판매사가 원상회복 치유대책을 마련하도록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청와대와 금융당국은 기업은행의 판매 행위 전 과정을 조사하고 명백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의 억울함을 해소해줘야 할 것"이라며 금융감독원을 향해 "관리·감독 부실에 대한 책임을 지고 해당 금융기관을 사기죄로 고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기업은행 이사회는 오는 11일로 예정돼 있다. 대책위는 이사회 개최 시간에 맞춰 기업은행 앞에서 집회를 열고 물리적으로라도 이사회 참석을 시도한다는 방침이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