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은경 “롯데월드 방문한 고3 학생 접촉자 ‘전수 진단검사’ 중”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08 16:15
등록일 2020-06-08 16:15

"해당 학생 바이러스 배출량 수치가 높지 않아 많은 전파 일어나지 않았을 것"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서울 잠실 롯데월드를 방문한 것과 관련해 접촉자 및 관련자들에 대한 전수 진단 검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는 없지만 해당 학생이 롯데월드를 방문할 당시, 일부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져 추가 감염자가 나올 수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서울 중랑구 소재 원묵고 고3 학생이 확진됨에 따라 이 학생의 가족과 지인, 학교 학생, 교직원 등 800여 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밀접 접촉한 학생, 또 같이 롯데월드를 방문한 학생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어제 검사에서는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없고, 현재는 전교생을 대상으로 검사 중이다"라고 말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학생이)지난 5일 롯데월드에 갔을 당시 '무증상'은 아니고 증상은 있었던 것으로 보고를 받았다"면서 "어떤 증상이었는지는 좀 더 확인 후 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해당 학생은 지난달 16일부터 기침과 인후통 등 증상으로 같은 달 20일 등교 후 진단검사를 받았으나 당시엔 음성으로 나왔다.

정 본부장은 "이 학생의 바이러스 배출량 수치가 높지 않아서 아주 많은 전파가 일어나지는 않았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또 '마스크를 주로 착용했다'고 해서 CCTV로 동선을 확인해 위험도, 노출범위, 검사범위 등에 대한 파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