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방역당국 “방역 수위 상향 조절 결정은 신중해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08 15:21
등록일 2020-06-08 15:21

"사회적 거리두기, 상당한 부정적 효과 동반"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최근 수도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곳곳에서 발생함에따라 일각에서 방역 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정부는 결정에 신중해야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8일 정례 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서는 상당수 기업활동이나 영업활동을 위축시켜야 한다. 이는 달리 말하면 일반 국민의 생활에 영향을 미치고, 서민층이 피해를 볼 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영래 반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긍정적인 효과만 불러오는 것이 아니라 상당한 부정적 효과를 동반해 사회적 비용들을 치러야 한다. 방역체계 전환은 상당히 중요한 의사결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도 집단감염 위험이 큰 수도권 내 시설은 이미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사실상 영업을 금지한 '집합금지명령'을 내리는 등 선제적인 조치를 했다"며 "지금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간다면 학교의 등교 개학 유지 여부와 기업체 운영에 대한 부분 정도를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생활속 거리두기 체계를 유지하되 앞으로 1주일간의 상황이 통제 범위를 벗어날 정도로 악화될 시 '사회적 거리두기'로 복귀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그 여름, 우리를 떨게했던 추억의 귀신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