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이카, 국민 참여 환경 공모전 수상작 발표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08 14:33
등록일 2020-06-08 14:33

4월 20일부터 5월 20일까지 환경 개발협력 사업과 친환경 경영 2개 부문 공모
코이카 환경 관련 활동 사진/코이카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 이사장 이미경)는 환경 개발협력 사업과 친환경 경영에 대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공모한 ‘국민 참여 환경 공모전’ 결과를 발표하고, 12개 우수 아이디어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6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해 환경 개발협력 사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일깨우고 환경 보호의 확산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기획된 이번 공모전은 지난 4월 20일부터 5월 20일까지 한 달간 진행됐다. 공모 결과 193명이 응모했으며 총 158건의 아이디어가 접수됐다.

코이카는 주제 적합성, 창의성, 실현가능성 등을 심사해 환경 개발협력 사업과 친환경 경영 부문별로 각각 대상 1건, 최우수상 2건, 우수상 3건을 선정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시상식은 진행하지 않고 수상자에게 이사장 명의 표창과 상금을 수여한다. 대상 수상자에는 상금 100만원, 최우수상 50만원, 우수상 30만원을 수여한다.

친환경 경영 분야 대상작으로 선정된 ‘월드프렌즈(World Friends)에서 지구프렌즈’ 아이디어는, 해외사무소의 환경기여도 지표 도입, 임직원 환경 의무 교육 등 44개국에서 운영중인 해외사무소에서 이행해야 할 새로운 환경 이니셔티브(For Green Initiative)를 제시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환경 개발협력 분야 대상작은 ‘라오스 SDG13(기후변화대응) 달성을 위한 전기이륜차 보급사업’으로, 라오스 관광청과 협력하여 주요 관광지에 전기 이륜차 대여 사업을 진행함으로써 기후변화 대응력을 높일 것을 제안했다.

환경 개발협력 분야 대상을 수상한 오세영(27) 씨는 “대상으로 선정되어 무척 기쁘다”면서 “라오스 사람들은 오토바이를 주로 타는데, 노후된 차량이 많아 대기오염의 주 원인이 되고 있어 이를 전기 이륜차로 대체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심사위원들은 친환경 경영 분야 대상작에 대해 ”국내에 위치한 코이카 본부뿐만 아니라 해외 사무소에도 친환경 경영을 확대함으로써 기관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으며, 환경 개발협력 분야 대상작은 ”탄소 배출로 인한 라오스의 환경 문제에 대한 상황 분석이 구체적이었으며, 전기 이륜차 대여사업이 온실가스 감축에 직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코이카는 이번 공모전 수상작으로 선정된 친환경 경영 아이디어에 대해 내부 도입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며, 환경 개발협력 사업 아이디어에 대해서는 실제 사업 공모 시 참고할 계획이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환경 보전의 중요성에 대해 관심을 갖고 적극 참여해 준 국민들의 열의에 감사하다. 국민의 아이디어와 코이카의 핵심 가치인 4P(사람, 평화, 번영, 환경)에 기반해 친환경적인 경영을 실천하고 환경 개발협력 사업을 적극 이행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그 여름, 우리를 떨게했던 추억의 귀신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