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 대통령 “위기 아동 사전에 확인하는 제도 잘 작동하는지 살펴보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08 13:49
등록일 2020-06-08 13:48

"적극적으로 위기 아동을 찾아내라는 것이 대통령의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8일 "위기 아동을 사전에 확인하는 제도가 잘 작동하는지 살펴보라"고 주문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위기의 아동을 파악하는 제도가 작동하지 않아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최근 9살 어린이가 친부의 동거녀에 의해 여행용 가발 속에 갇혔다가 숨진 사건이 발생한데 따른 것이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정부는 2018년 3월 아동학대 방지 보완 대책을 마련해 시행 중"이라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아동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 아동학대가 일어날 가능성이 커진 만큼 적극적으로 위기 아동을 찾아내라는 것이 대통령의 지시"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8년 친부와 친부의 동거녀로부터 학대를 받아 사망한 뒤 암매장된 고준희양 사건이 발생했을 때도 기존 아동학대 대책을 점검하고 실효성을 높일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그 여름, 우리를 떨게했던 추억의 귀신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