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우리금융, 신종자본증권 3000억원 발행… "BIS비율 13bp↑"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6-05 14:41
등록일 2020-06-05 14:41

지주사 출범 후 최저 금리 발행
우리금융지주 CI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우리금융지주가 올해 두 번째 신종자본증권(조건부자본증권) 발행에 성공했다.

우리금융지주는 30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했다고 5일 밝혔다.

우리금융에 따르면 지난 3일 실시한 수요예측에서는 증권신고서 신고금액인 2500억원 보다 많은 4150억원의 유효수요가 몰렸다. 이에 우리금융은 500억원 가량 증액해 발행키로 결정됐다.

발행금리는 3.23%로 지주 출범 이후 발행된 신종자본증권 중 역대 최저 금리다. 발행일은 12일로 5년 후 중도상환(콜옵션)이 가능한 영구채다.

이번 신종자본증궈 발행으로 우리금융지주 자기자본비율(BIS)은 약 13bp가량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미·중 갈등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주사 출범 이후 발행한 신종자본증권 중에서 가장 낮은 금리로 발행에 성공했다"며 "이는 올해 지배구조 안정화를 통한 지주 전환 효과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는 시장의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앞으로도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손실흡수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2월에도 발행금리 3.34%로 40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추진한 바 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