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충남 태안서 4월에 또다른 밀입국 있었다…중국인 2명 체포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05 11:32
등록일 2020-06-05 11:31

"4월 18일 오후 5시쯤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 해변에서 고무보트 타고 출항"
황준현 중부해경청 수사과장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충남 태안에서 지난달 21일 모터보트 밀입국 사건 외에 추가로, 지난 4월 19일에도 밀입국 사건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황준현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수사정보과장은 5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지난달 21일 밀입국 용의자 검거를 위해 같은달 31일 저녁 탐문 수사를 하던 중 밀입국자로 의심되는 인물에 대한 제보를 받고 이들의 신분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입국기록이 확인되지 않은 중국인 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황준현 과장은 "수사 결과 이들을 포함한 중국인 5명이 4월 18일 오후 5시쯤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 해변에서 고무보트를 타고 출항해 이튿날 태안 의항해수욕장 인근 해변으로 밀입국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해경은 이후 주민 신고로 발견된 이 고무보트가 밀입국에 쓰인 것 아니냐는 의혹이 계속 제기됐으나 이를 강하게 부인해 왔다.

황 과장은 "검거된 밀입국자 2명을 상대로 파악된 정보 등을 이용해 다른 밀입국자와 국내 운송책 등에 대한 검거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검거된 모든 밀입국자와 운송책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황 과장은 "잇단 밀입국 범행에서 검거된 밀입국자들은 모두 과거에 한국에서 체류했다가 불법체류 등의 이유로 강제 퇴거된 전력이 있다"며 "이들은 중국에서 생활고로 인해 불법 취업을 목적으로 밀입국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