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검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구속영장 청구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04 13:46
등록일 2020-06-04 13:46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및 시세조종,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적용
검찰이 지난달 2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검찰이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4일이 부회장을 비롯한 최지성(69) 옛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 김종중(64) 옛 미전실 전략팀장(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서를 법원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들에게는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및 시세조종,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가 적용됐으며 김 전 사장은 위증 혐의가 추가됐다.

검찰 관계자는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이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변경에 이르는 과정이 모두 이 부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를 위해 진행됐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또한, 검찰은 이번 수사의 단초가 된 제일모직 자회사 삼성바이오의 회계사기 의혹 역시 의도적인 '분식회계'가 맞다고 보고 외부감사법 위반 혐의도 영장에 포함했다.

한편, 김종중 전 사장에게는 위증 혐의도 적용했다. 김 전 사장은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은 제일모직의 제안으로 추진됐고 이재용 부회장의 승계와 무관하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앞서, 지난 주 이 부회장은 2차례 검찰에 출석해 각각 17시간이 넘는 조사를 받았다. 

이 부회장은 조사에서 "(합병 관련 의사결정을) 보고받거나 지시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