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티몬, 코로나 끝나면 가고 싶은 해외 여행지는 ‘동남아 휴양지’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04 09:00
등록일 2020-06-04 09:00

9월 30일까지 ‘제주 핫플레이스 기획전’
코로나 이후 해외여행 희망지역/티몬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국내 최초 타임커머스 티몬(대표 이진원)이 여름 휴가시즌을 앞두고 최근 1주일간 고객 94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휴가 계획을 세우지 않고 있으며, 코로나 이슈가 끝나면 가장 가고 싶은 여행지로 동남아 등 근거리 휴양지를 꼽았다고 4일 밝혔다.

티몬 고객 946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설문에서 ‘올해 여름휴가 계획을 세우고 있지 않다’고 응답한 사람들이 50.9%로 절반을 넘어서며 조심하는 경향을 보였다. 또 37.5%가 국내로 여름 휴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실제 휴가 계획을 세우지 않는 주요 이유로 ‘백신이 없기 때문에 어디서 감염될지 모른다’(49.5%)를 꼽았으며, 우리나라가 가장 안전하다는 응답도 34.3%로 높았다. 

해외여행을 생각하는 고객들도 10%가량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현 시점에서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에 대한 시선은 곱지 않았다. ‘다들 조심하고 있는 상황에서 좋아 보이지 않는다’ (52%), ‘절대 가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29.2%) 등으로 전체 응답자의 81.2%가 부정적으로 답했다. 반면 개인의 자유로 지킬 것만 잘 지키면 된다는 사람도 13.4%였다.

나중에 해외여행을 간다면 어디로 가장 가고 싶냐는 질문에 ▲동남아 등 근거리 휴양지가 60.5%로 응답하며 ‘쉬고 싶다’는 정서를 대변했다. 이외 ▲호주 등 대양주 14.9% ▲유럽 10.7% ▲미국, 캐나다 6.7%등의 순이었다. 

해외여행 가능 시점에 대한 질문에서 50.9%가 백신이 나와야만 가능하다고 답했으며 ▲내년 하반기 16% ▲내년 상반기 15.2% ▲올해 12월 10.6% 순이었다.

티몬은 이처럼 최대 성수기인 여름휴가조차도 해외여행을 기피하는 상황을 반영해, ‘제주 핫플레이스 기획전’을 9월 말까지 진행하고, 항공권과 렌터카, 입장권 등을 최대 75% 할인 판매한다. 

또한, 다양한 국내 여행지를 보다 알뜰하게 다녀올 수 있는 ‘2020 얼리썸머 페스티벌’을 차주부터 진행하며 쿠폰 행사와 함께 전국의 다양한 할인된 숙박, 관광지 티켓 등의 여행 상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