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KT-LG전자-LGU+, 'AI 동맹' 맺었다
이다견 기자
수정일 2020-06-03 10:15
등록일 2020-06-03 10:15

인공지능 국가경쟁력 제고 위한 산학연 협의체 'AI 원팀' 합류
KT, LG전자, LG유플러스 CI/각사 제공

[공감신문] 이다견 기자=산학연 협의체인 'AI 원팀(AI One Team)'에 LG전자와 LG유플러스가 합류했다. 이에 따라 인공지능(AI)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동연구가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3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LG전자·LG유플러스와 '대한민국 인공지능 1등 국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AI 원팀을 대표해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일평 사장,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올해 2월 'AI 1등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일조하는 것을 목표로 출범한 AI 원팀에는 KT를 비롯해 현대중공업그룹·한양대학교·한국과학기술원(KAIST)·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5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LG전자와 LG유플러스는 ▲AI 역량 기반 사회적 이슈 해결 기여 ▲보유기술 및 경험 공유를 통한 AI 역량 강화 ▲제품·서비스·솔루션 분야의 AI 경쟁력 향상을 통한 사업성과 창출 ▲산학연을 연결하는 AI 인재양성 플랫폼 구축 등을 위해 AI 원팀과 협력할 예정이다.

우선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이슈로 떠오른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KT의 통신 데이터와 감염병 확산방지 노하우에 LG유플러스의 통신 및 로밍 데이터를 함께 활용하기로 했다. 

여기에 LG전자 제품과 AI 기술력을 결합해 입체적이고 새로운 관점에서 감염병 확산과 위험을 방지하는 모델도 시도해 보기로 했다. 

AI 원팀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외에도 환경오염·산업안전 등 사회문제 해결에 AI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정보통신기술(ICT), 스마트선박, 제조, 로봇에 이어 스마트가전, 스마트기기 등 보다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AI 역량을 끌어올린다는 복안이다.

KT의 경우 자사 AI 플랫폼 '기가지니'와 LG전자 'LG씽큐'와의 상호연동 등 시너지 방안을 검토하고, 홈 사물인터넷(loT)와 LG전자 가전을 연동해 스마트홈을 한층 진화시킨다는 목표를 밝혔다.

이와 함께 AI 원팀은 AI 인재양성을 위해 공동 노력한다. 각 산업의 특성에 맞는 ‘산업 실무형 AI 교육’과 ‘AI 전문인력 육성’에 함께 참여해 AI 인재가 산업 전반에 골고루 활동하는 토대를 만들 계획이다.

박일평 LG전자 사장은 "오픈 이노베이션 관점에서 경쟁력을 갖춘 기업·대학·연구소들과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해 인공지능 국가경쟁력을 높이고, 실질적인 사업성과를 창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민 LG유플러스 부사장은 "국내 AI 기술 경쟁력 제고와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해 기존의 틀을 깨는 과감한 협력에 나선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AI 협력 방안 논의를 시작으로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인공지능 신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홍범 KT 부사장은 AI 분야에서 남다른 역량을 갖춘 LG전자와 LG유플러스가 합류하면서 AI 원팀의 협업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KT는 AI 원팀과 함께 AI를 바탕으로 국가경쟁력 강화는 물론 코로나19와 같은 사회이슈 해결 그리고 국민들의 편리하고 안전한 생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그 여름, 우리를 떨게했던 추억의 귀신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