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지난해 1인당 달러화 국민소득 -4.3%… 10년 만에 최대 폭 감소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6-02 08:10
등록일 2020-06-02 08:10

한국은행, 2018년 국민계정(확정) 및 2019년 국민계정(잠정) 발표
/공감신문 DB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지난해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달러 기준으로 10년 만에 최대 폭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18년 국민계정(확정) 및 2019년 국민계정(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GNI은 3만2115달러(약 3743만원)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3만3564달러(3693만원) 대비 4.3% 줄어든 규모로, 2009년(-10.4%) 이후 큰 감소 폭을 보였다. 다만 원화 기준으로는 1.4% 증가를 나타냈다.

1인당 GNI는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로 나눈 통계다. 보통 3만 달러가 선진국 진입 기준으로 인식된다.

1인당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은 3.8% 감소한 1만7381달러(226만원)를 기록했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는 연 2.0%로, 올해 1월 발표한 속보치와 동일하다. 

명목 GDP는 1919조원으로 1.1% 증가했다. 

이에 따라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GDP 디플레이터는 0.9% 하락을 나타냈다. 1999년(-1.2%) 이후 20년 만에 가장 큰 하락 폭이다.

총저축률은 1.3%포인트(p) 내린 34.7%로, 2012년(34.5%) 이후 가장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가계에 봉사하는 비영리단체를 포함한 가계순저축률은 0.2%p 하락한 6.0%이다.

국내총투자율은 31.2%로 0.3%p 내렸다. 노동소득분배율은 2.0%p 오르며 1953년 이후 최대치인 65.5%까지 치솟았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