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 대통령 "하반기 경제정책, 위기극복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01 15:50
등록일 2020-06-01 15:49

"하반기 경제를 빠르게 회복시켜 성장의 반등 이뤄내야"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일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두고 "위기극복을 최우선으로 삼아 재정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6차 비상경제회의 모두발언에서 "하반기 경제를 빠르게 회복시켜 성장의 반등을 이뤄내고 선도형 경제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과감한 재정투입을 위해 단일 추경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로 3차 추경을 편성했다. 국회의 조속한 심의와 처리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3차 추경을 해도 한국의 국가채무비율 증가 폭은 다른 주요국보다 적다. 재정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적극적인 재정정책으로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투자 등을 활성화해 민간 투자를 선도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K방역, K팝 등 '브랜드K'의 해외판로를 지원하는 등 수출회복을 위한 총력지원 체계도 마련할 것"이라며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 및 긴급 일자리 제공 등으로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민 고용보험의 기초를 놓는 등 고용안전망을 확충하며 사람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한국판 뉴딜'에 대해서는 "국가의 미래를 걸고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두 축으로 삼아 대규모 일자리 창출의 기회를 열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에 담은 한국판 뉴딜은 시작일 뿐"이라며 "신규사업을 발굴하고 투자 규모를 대폭 확대할 것이다. 7월 종합계획에는 장기적이고 포괄적인 큰 그림과 정부 임기까지 이를 이룰 구상을 담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선도형 경제의 기반 구축을 위해 경제구조를 과감히 혁신해야 한다"며 "벤처·스타트업이 주역이 되는 디지털경제 생태계를 구축하고 규제혁신도 가속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위기를 혁신의 기회로 삼아 선도형 경제로, 새로운 대한민국의 길을 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등산족 다모여! 서울 등산하기 좋은 산(山)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2020 장마철 다가온다! 장마철 에티켓 5가지 소개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