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박능후 "언제든지 코로나19 재발생 가능한 긴장 국면"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6-01 09:32
등록일 2020-06-01 09:30

"추가 확산 막기 위해서는 앞으로 2주간이 중요"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보건복지부 장관)이 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일 "언제든지 예기치 못한 곳에서 물류센터 사례와 같은 집단감염이 다시 발생할 수 있는 긴장된 국면"이라고 밝혔다.

박능후 1차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앞으로 2주간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1차장은 "물류센터의 집단감염이 보고된 이후 확진자 수가 다소 감소하고 있지만, 아직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며 "전파 고리가 불분명한 사례가 증가하고 학원, 종교 소모임 등에서 산발적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도권은 인구밀집도가 높고 국민들의 이동량이 많으며, 해외에서 입국하시는 국민들과 외국인들도 수도권을 거치는 경우가 많다"고 우려했다.

박 1차장은 이날부터 클럽과 영화관, 음식점, 교회 등 전국 19개 시설이 중대본 지원 아래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시스템을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데 대해 "사업장이나 업소에서 출입자를 확인하기 어려웠던 기존 수기명부의 문제점을 보완하되, 개인정보 보호에 문제가 없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시범사업을 거쳐 실제 사업이 시작되면 자신이 방문한 시설이나 업소에서 의심 환자가 발생한 경우, 신속하게 감염 관련 정보를 알 수 있어 가족과 지인들도 감염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1차장은 "지역사회 내 집단 감염이 발생해 단기간에 다수의 접촉자가 발생한 경우, 기존 선별진료소만으로는 일시적으로 수요에 대응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다"며 "시도별로 여건에 맞게 긴급지원팀을 운영하면 상황 발생 즉시 한층 더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