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로나19 치료위한 '렘데시비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특례수입 신청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29 14:59
등록일 2020-05-29 14:59

"중앙임상위원회서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폐렴 치료에 유효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9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중앙방역대책본부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가 될 수 있는 '렘데시비르'의 특례수입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한다고 밝혔다.

정은경 본부장은 "중앙임상위원회에서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폐렴 치료에 안전성과 유효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했으며, 대체할 항바이러스제가 없는 상황에서 의학적으로 렘데시비르 도입 필요에 동의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렘데시비르는 독감치료제 '타미플루'를 개발한 미국 제약업체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또 다른 전염병인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하던 약물이다.

이 약물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함으로써 코로나19 환자의 회복 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특례수입이란 코로나19같은 국가 비상 상황에서 사전에 신고없이 의약품을 외국에서 들여올 수 있는 제도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