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수도권 코로나19 재확산…다음달 14일까지 다중시설 운영 중단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28 16:39
등록일 2020-05-28 16:38

생활속 거리두기 체계는 유지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 등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수도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는 것과 관련해 정부는 다음달 14일까지 공공·다중시설의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는 등 방역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다만, 확진자 발생 지역이 한정적인 만큼 ‘생활속 거리두기’ 체계는 유지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브리핑에서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한 수도권 연쇄감염이 우려되고 잠복기를 고려하면 앞으로 1∼2주의 기간이 수도권 감염확산을 막는 데 중요한 고비가 될 것"이라면서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약 2주간 수도권의 모든 부문에서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수도권 유흥시설에 대해 2주간 운영을 자제하고 운영을 할 경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관련 행정조치를 내렸다.

특히,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학원과 PC방에 대해서도 이용자제를 권고하고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도록 행정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박 1차장은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고 유행이 계속 커진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3월 22일부터 4월 19일까지 일부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중단을 권고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다가 이달 5일 생활속 거리두기로 전환했다.

코로나19로 다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만큼, 수도권 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도 취소하거나 연기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는 공공기관에서는 시차 출퇴근제와 재택근무제 등 유연 근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밀접도를 낮출 것을 요청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