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통일부 "코로나19로 대북 인도적 지원에 어려움 겪어"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28 15:13
등록일 2020-05-28 15:13

"북한 국경봉쇄 등으로 한반도 정세의 불확실성이 증가했다"
2018년 경기도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바라본 비무장지대(DMZ)에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약제를 실은 남측 화물차들이 경의선 도로를 따라 개성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북 인도적 지원에 어려움을 겪게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28일 "정부가 마련했던 제2차 북한인권증진기본계획에 따라 올해의 정책 추진 환경을 고려해 구체적 추진 계획을 담은 2020년도 북한인권증진집행계획을 어제(27일) 국회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인권증진집행계획에서 올해 정책 추진 여건과 관련해 "코로나19에 따른 국제질서 재편, 미·중 전략경쟁, 북한의 국경봉쇄 등으로 한반도 정세의 불확실성이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국제사회와 북한의 고강도 방역 조치로 인적·물적 통제가 지속하면서 민생물자 수급에 차질이 생기는 등 인도적 어려움이 가중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수용 입장을 표명해온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와 취약계층 인권 협력에 대해서는 호응할 것으로 예상되나 코로나 19로 인해 협력이 지연될 것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아울러 "북한 주민의 건강권 증진을 위해 코로나 19를 비롯한 감염병 공동대응 등 시급한 보건의료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 인권 증진과 관련해 올해 총 21억3500만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구체적으로 ▲북한 인권 개선 정책 수립 및 추진(3억5400만원) ▲북한인권기록센터 운영(8억1900만원) ▲ 북한인권정보시스템 운영(4억6200만원) ▲ 북한인권재단 운영(5억원) 등이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