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미향 사퇴 요구 커져...민주당 움직이나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5-27 12:03
등록일 2020-05-27 12:00

민주당 내부서 진상조사 촉구 목소리 나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 연합뉴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여론이 악화됐다는 조사가 나왔다. 윤미향 당선인은 과거 자신이 몸담았던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실 논란 등 의혹을 받고 있다.

리얼미터는 지난 26일 오마이뉴스의 의뢰로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전체 응답자의 70.4%가 윤 당선인이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10명 중 7명이 윤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본 것이다.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20.4%였고, 9.2%는 '잘 모른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윤 당선인에 대한 조사가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주당 최고위원 김해영 국회의원은 27일 서울 양재동 더K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 의혹에 대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차례 회견하시며 울분을 토하신 상황에 대해 참담하게 생각한다"고 알렸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형사상 문제에 대해 무죄 추정의 원칙이 적용돼 검찰수사와 법원 판결 확정까지 그 판단이 보류되지만, 정치적 영역은 다르다 .윤 당선인 관련 의혹이 이 할머니에 의해 제기됐고 사회적 현안이 된 만큼 윤 당선인의 신속·성실한 소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은 소명을 통해 억울한 부분이 있으면 바로 잡고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특히 “당에서도 책임 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 마냥 검찰수사를 기다릴 게 아니라 당 차원의 신속한 진상조사가 지금이라도 필요하다"고 강조헀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김해영 국회의원

민주당 김영진 국회의원도 지난 21일 SNS를 통해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이 이제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재 민주당의 입장은 각종 감사와 수사 결과를 보고 나서 조치 여부를 결정하자는 것이지만, 이는 국민 여론과 큰 차이가 있다. 본인도 일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다”고 말한 바 있다.

윤 당선인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민주당 내부에서도 커지지만, 윤 당선인은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윤 당선인이 국회의원의 불체포특권을 누리기 위해 국회의원 신분을 얻기까지 잠행을 이어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회의원 신분으로서 만일 자신이 어떤 그런 걸 누리고 싶어도, 명백한 해명이 있어야 된다. 해명을 하지 않고 침묵 속에서 그냥 있으면 그건 되지도 않는 거다. 지금 이 사안은 불체포특권을 작동할 일도 아니다”며 윤 당선인 문제에는 불체포특권을 적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윤 당선인은 21대 민주당 당선인 전원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민주당 워크숍 개회식에도 불참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