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비 '예능 블루칩으로 떠오른 뮤지션'
이재성 기자
수정일 2020-05-25 16:33
등록일 2020-05-25 16:33

 

사진제공 : 코스모폴리탄

음악계와 예능계를 오가며 활약 중인 래퍼 라비의 화보가 코스모폴리탄 6월호에서 공개됐다.

 

라비는 세차장을 테마로 화보를 진행했는데, 평소 차에 관심이 많냐는 질문에 "차를 좋아하는 것에 비해 관리를 열심히 하는 편은 아니에요. 3년째 같은 차를 타고 있는데, 세차를 다섯 번도 안 했을걸요? 장거리 운전을 하는 경우도 드물고, 차가 더러워진 채로 오래 타기도 해요. 지금은 포르쉐 카이엔을 타고 있어요. 가지고 싶은 차는 많아요. 가사에 쓴 적도 있는데 벤틀리를 타고 싶고, 세단 외에 SUV와 스포츠카도 따로 하나 있었으면 좋겠어요. 한 3~5대까지는 욕심내고 싶죠. 물론 경제적인 상황에 구애받지 않는다면요. 하하”라며 차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드러냈다.

 

또한 전동 킥보드를 타다 접촉 사고를 낸 학생에게 선처를 베풀어 화제를 모았던 ‘포르쉐 미담’에 대해서는 “전 되게 평범한데 너무 좋은 사람처럼 보이는 것 같아 민망해요. 저를 엄청 천사처럼 생각하시더라고요. 하지만 그 얘기가 알려져 좋은 것도 분명 있어요. 비슷한 일이 생길 때, 서로 얼굴 붉히고 차갑게 굴기보다는 좀 더 따듯한 방향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는 것을 보다 많은 사람이 알게 돼서죠. 그런 의미라면 나름 좋은 영향을 미친 게 아닐까요”라며 겸손함을 표했다.

 

화보 촬영 당시, 라비는 계획에 없던 상반신 노출을 하게 됐음에도 꾸준한 관리로 만들어진 탄탄한 복근을 자랑했다. 몸 관리가 힘들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는 “큰 스트레스 없이 몸 관리를 하고 있어요. 닭 가슴살이나 스리처럼 단백질 위주로 먹는 것에도 익숙해졌고요. 미식보다는 몸을 좋게 유지하는 게 더 욕심나요. 공연할 때 상의 탈의도 많이 하니, 항상 더 좋은 몸매이고 싶어요”라며 성실하고 꾸준한 자기 관리법을 밝혔다. 

 

사진제공 : 코스모폴리탄

라비는 2016년에 발표한 솔로곡 ‘DamnRa’에서 여자들을 깎아내리는 가사로 반응을 바라는 래퍼들에게 센 표현을 많이 했는데, 같은 남성 래퍼로서 직언을 한다는 건 자신에 대한 객관화이기도 했을 것 같다는 질문에 대해 "저도 무의식중에 여성 비하적인 내용을 담은 부분이 있을 수 있어요. 지금도 예전에 나도 모르게 썼던 표현을 쓰지 않기 위해 의식하기도 하죠. 예를 들면 예전에는 가사에 ‘요즘 여자’라는 단어를 썼다면, 요즘은 그런 표현을 일반화하는 것에 대해 한 번 더 고민하게 됐죠. 어릴 때는 이런 문제에 대해 생각해본 적도 없는데, 성평등 의식이 모두에게 자연스럽게 슬며들면서 저도 많이 바뀐 것 같아요”라며 성평등에 대한 소신을 드러냈다.

 

그는 페미니즘에 대해 작정하고 공부하는 건 아니지만 흐름은 보려고 하는 편이라며 “(페미니즘은) 결국 평등에 관한 얘기잖아요. 서로 존중할 수 있는 것 같아 좋아요. 동시에 이 이슈에 대해서는 얘기하기 조심스러운 게 사실이에요. 여전히 많은 사람이 싸우면서 적절한 선과 온도를 찾고 있잖아요. 다만 우리가 페미니즘을 얘기할 때 필요한 건 서로 다른 입장에 대한 존중 같아요. 사랑 안에서 모두가 함께 존중하고 이해받았으면 좋겠는데, 종종 맥락에 관계없을 정도로 날카롭고 적대적인 쟁점이 오가는 게 아쉽거든요. 적정 온도에서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는 과정에서 저만의 가치관과 기준이 생기는 것 같아요”라는 생각을 밝혔다.

사진제공 : 코스모폴리탄

라비는 요즘 부쩍 뮤지션보다 예능인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는데, 그 이미지로 굳혀지는 것에 대한 고민은 없냐는 질문에 대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건 결국 음악에 도움이 되고 싶어서예요. 대중이 우선 라비라는 사람이 궁금해야, 제 음악을 들을 마음이 생기는 거니까요. 특히 저는 그룹 활동을 해왔기 때문에 솔로 뮤지션으로서 제 모습을 알고 있는 사람이 적어요. 사람들이 저를 모른다면 음악으로 설득시킬 기회도 별로 없죠. 예능 덕분인지 이번에 에일리 누나랑 함께한 싱글은 기존의 제 음악보다 성과가 좋았어요. 무엇보다도 예능을 하느라 바빠 음악 작업을 많이 못 할 것 같았다면 출연하지 않았을 거예요. 아무리 바빠도 음악은 제 생활이어서 꾸준히 곡을 만들 수 있고, 앨범도 계속 발매할 자신이 있었어요”라며 뮤지션으로서의 의지와 각오를 드러냈다.

 

“저는 무대에 서는 게 좋아요. 무대 위에서 팬들의 떼창을 듣고 싶고 춤추고 싶은데, 요즘엔 공연을 못 하고 있어 힘들어요”라며 공연을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낸 라비는, 하반기를 목표로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라비의 자세한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2020년 6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코로나19 속 해수욕장 안전하게 즐기는 방법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속수무책 미래통합당, 외교⋅통일에서 생존의 길 보인다
[공감신문 교양공감]내가 참석한 나의 장례식…대학로 연극 '웃픈 3일'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⓶”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