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신현빈 “장겨울이라는 캐릭터를 사랑해”
이재성 기자
수정일 2020-05-22 15:57
등록일 2020-05-22 15:57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신현빈이 남성 패션·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에스콰이어’의 화보를 장식했다. 신현빈과 에스콰이어 코리아의 2020년 6월호 화보 촬영은 ‘바디 컨셔스니스’를 주제로 진행됐다.

신현빈은 에스콰이어 코리아와 함께 한 인터뷰에서 “장겨울이라는 캐릭터를 사랑한다”라며 “작품에서 배역을 맡는다는 건 다른 사람을 만나서 그 사람과 한 사람이 되어가는 과정이다. 거기서 생기는 애정이 있다”라고 밝혔다.

신현빈은 현재 tvN의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외과에 단 한 명 있는 레지던트 ‘장겨울’ 역을 맡고 있다. 장겨울은 극 중에서 무뚝뚝하며 주변 사람의 감정을 잘 살피지 못하는 캐릭터로 나온다.

 신현빈은 “(장겨울은) 처음 봤을 때는 무뚝뚝하고 무심하고 차가워 보이는 사람인데, 알고 보면 되게 무던하고 성실하고 순수한 사람”이라며 “뭔가 처음엔 오해가 있을 수 있지만, 지내다 보면 되게 괜찮아 보이는 사람이다”라고 밝혔다.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또한 신현빈은 “내가 등장한 부분도 궁금해하면서 보게 되더라. 연출되고 편집되어서 음악이 입혀지면 내가 연기한 부분이 어떻게 변할까 궁금하다”라고 밝혀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신현빈은 2010년 영화 <방가? 방가!>로 데뷔해  2011년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신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신현빈의 화보는 5월 20일부터 서점에서 구매 가능한 에스콰이어 코리아 2020년 6월호와 에스콰이어 코리아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에스콰이어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