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티몬 10주년, 타임커머스로 흑자전환 원년 삼겠다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22 09:13
등록일 2020-05-22 09:13

2010년 5월 서비스 시작해 이달로 10주년 맞아
티몬 10주년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2010년 5월 국내 최초의 소셜커머스 기업으로 시작한 티몬(대표 이진원)이 올해 이달로 서비스 10주년을 맞았다고 22일 밝혔다.  

매일밤 12시, 단 하루 동안 단 하나의 지역 티켓 상품을 반값 가격으로 제공하며 소비자들을 사로잡았던 소셜커머스 티몬은 이제 24시간 언제나 수만 가지의 특가 상품을 제공하는 ‘타임커머스’로 진화해 새로운 이커머스의 혁신을 이끌고 있다. 

이제 티몬에게 새로운 타이틀이 된 타임커머스는 티몬이 더 많은 고객들의 사랑을 받게 되는 디딤돌이 됐다. 실제 티몬이 타임커머스로의 변화를 꾀하기 시작한 2018년 12월 대비, 2020년 5월을 기준으로 판매량은 217% 상승했고, 매출 또한 187% 증가하며 두드러진 성과를 나타냈다. 해당 기간 고객도 26%가 늘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이 기간 수익성이 급속도로 개선되며 올해 3월에는 10년 만의 첫 월흑자를 달성, 내년도 업계로서는 첫 증시 직접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이다.

티몬이 꾸준한 고객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다양한 방식의 고객 혜택이었다. 반값이라는 파격적인 가격 혜택을 제시한 것에서 시작해 할인쿠폰과 구매 적립금 등 티몬에서는 언제나 파격적이고 압도적인 가격의 상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일례로 지난 10년간 쿠폰 할인액과 적립금을 기준으로 티몬이 제공한 쇼핑 혜택은 구매 고객 1인당 평균 77만원이었다. 

티몬 측은 “대부분의 제품이 온라인 최저가 수준으로 할인된 특가였던 것을 감안하면 고객이 실제 누린 혜택은 훨씬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티몬 이진원 대표는 “티몬은 국내 이커머스 산업에서 최초라는 수식어가 가장 많이 붙는 기업이다. 국내 최초의 소셜커머스로 시작해 최초 타임커머스라는 타이틀을 만들었다. 이제 최초의 국내 증시 상장을 통해 앞으로 20년, 30년 지속될 수 있는 영속성 있는 기업이 되는 것이 목표다”며, “2020년이 흑자전환의 원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