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 의장 "개헌, 지금이 적기…여야 모여 작업해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21 16:27
등록일 2020-05-21 16:26

"촛불혁명을 제도로 완성해야 한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오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21일 개헌과 관련해 "다음 대통령부터 적용되기 때문에 대통령 임기가 2년 남은 지금이 제일 좋다. 여야가 모여서 작업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퇴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촛불혁명을 제도로 완성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의장은 "다시는 비선 실세가 국정농단을 하지 못하도록 제왕적 대통령으로 권력이 집중되는 것을 막기 위해 내각제로 가야한다"며 "다만 국회에 대한 불신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책임총리제를 중간단계로 거치자는 것이 내 주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거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과제에 대해 "모든 지도자가 대개 적폐청산으로 시작하지만 적폐청산만 주장하면 정치 보복의 대상이라고 생각하는 세력이 늘어난다"며 "그러면 개혁 동력이 상실되기 때문에 21대 국회에 과감하게 통합으로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에 이런 적기가 없다"면서 "의장단 임기가 시작되는 6월에 의장단, 원내대표, 상임위원장을 다 초청해 만나고 여야가 실질적으로 협의하는 여야정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대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도 있어야 한다.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 판단은 대통령 고유의 권한"이라면서 "문 대통령의 성격을 아는데 민정수석 때 했던 태도를 보면 아마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지난 2년 가장 기뻤던 날은 검찰개혁, 사법개혁이 통과됐던 날"이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출근 첫날부터 검찰개혁을 얘기했으나 결과적으로 실패, 그것으로 인해 돌아가셨다. 그 자책감이 내게도 있고 문 대통령에게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