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자기개발 원한다면, 아이파비즈넷 1년 세무회계 프리패스로 도움 받자
주현웅 기자
수정일 2020-05-22 09:00
등록일 2020-05-20 14:20

 

세무•회계 분야는 기본적인 용어조차 전문적인 지식이 필요해 실무자들이 어려움을 겪곤 한다. 매년 관계법령이 바뀌고 절차, 서류 양식 등 신경 써야 하는 부분이 많아 실무 능력을 향상하고자 하는 근로자들을 위해 아이파비즈넷이 1년 프리패스 수강권을 출시했다.  

아이파비즈넷은 회계세무 실무 교육기관으로 초보자를 위한 회계실무 강좌와 세무실무, 증빙지출실무 교육을 진행한다. 수준별 학습이 가능하며 1년 30만원의 가격으로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 세무회계 학습을 받을 수 있다. 학생은 물론 직장인들까지 두루 이용할 수 있다. 고급회계와 세무, 법인결산 및 실무조정 등 모든 강의를 배수, 강사, 과목 제한 없이 학습할 수 있다.  

기존 강의뿐만 아니라 2020년 신규 개설된 원천징수, 부가세법, 4대보험임금 등 여러 강좌가 속속 업데이트 되고 있다. 아이파비즈넷이 제공하는 자체 가이드와 커리큘럼을 참고하면 자신의 수준과 실력에 맞는 학습이 가능하다. 프리패스 수강생에게는 강사와 일대일 소통이 가능한 Q&A 게시판이 제공되며 주요 이슈를 정리해주는 Hot Clip 특강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아이파비즈 대표강사인 이항수 회계사는 가이드 영상을 통해 “회계는 단기간에 성과를 내기 어려운 과목이며 기초적인 내용도 반복적인 학습을 통해 숙달되도록 해야 한다. 아이파비즈넷 프리패스를 이용해 꾸준히 노력을 기울인다면 분명 성장을 일궈낼 수 있으며 나아가 세무사, 회계사 등 제2의 인생도 설계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학생들을 격려했다.  

아이파비즈넷 프리패스 수강권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이파비즈넷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기업용 프리패스 수강권도 판매 중이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