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홍남기 "추경예산 확보 후 55만개+α 직접일자리 조속 집행"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5-20 09:37
등록일 2020-05-20 09:25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부가 3조5000억원 규모 추가경정예산 확보와 동시에 공공부문 '55만+α'개 직접일자리 사업을 조속히 추진키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은 공공부문 직접 일자리 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정부는 디지털경제 관련 데이터 및 콘텐츠 구축 6만4000명과 포스트 코로나 비대면 행정서비스 3만6000명 등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10만개를 만들기로 했다.

또 전국 243개 지자체 수요를 기초로 한 생활방역 7만8000명, 재해예방 6000명 등 10대 분야에 걸친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30만개를 마련키로 했다.

아울러 콘텐츠 기획, 빅데이터 활용 등 분야의 청년 디지털일자리 5만개, 관광 ICT 융합 인턴십, 중소환경기업 등 분야의 청년 일경험 일자리 5만개,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최대 6개월간 채용보조금 지원 5만명 등 자리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소비·민간투자 활성화,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기업 리쇼어링(유턴) 대책 등을 6월 초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계획에 담아 발표하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40조원 규모 기간산업안정기금의 세부 운용 방안도 안건으로 올랐다.

홍 부총리는 "지원 대상은 항공, 해운 등 대상업종 내에서 총차입금 5000억원, 근로자수 300인 이상 기업 중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기업+α(일부 예외적 추가대상)"라며 "유동성 지원, 자본확충 등 기업 여건에 맞는 다양한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할 방침으로 6월 중 실제 지원이 개시되도록 최대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을 위해 1조원 범위에서 기금을 활용한 '협력업체 지원 특화프로그램'도 도입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안건인 저신용등급 포함 회사채·CP 매입기구(SPV) 설립과 관련해서는 "일차적으로 10조원 규모로 출범할 계획으로 6개월간 한시 운영 후 시장안정 여부를 감안해 연장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며 "필요 시 20조원까지 규모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SPV 신설자금은 정부출자(1조원)와 산업은행의 후순위 대출(1조원), 한국은행의 선순위 대출(8조원)로 이뤄진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