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한국당, 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의혹 진상규명 TF 구성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19 11:32
등록일 2020-05-19 11:31

"추후 미래통합당과 공동 TF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각종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원유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한 뒤 “윤주경, 조태용, 전주혜 당선인 등이 TF에 참여했으며 추후 미래통합당과 공동 TF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원 대표는 "윤 당선인이 더는 시민운동 활동가가 아니고 국회의원인 만큼 무거운 공적 책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부당한 친일 프레임으로 국민을 오도한 데 사과하고 국민적 의혹을 밝히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했다.

김기선 정책위의장은 "잘못이 드러나도 뻔뻔하고 당당하며 오히려 문제를 제기한 사람들을 궤변과 힘으로 굴복시키려 들고 있는데 이것이 뒷골목 양아치가 아니고 무엇인가"라며 "이제는 집권당 국회의원까지 하려 하는데 세상이 뒤집혀도 이럴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당장 위안부 할머니와 국민께 사죄하고 사퇴하고 나서 법의 심판대에 서야한다"고 말했다.

윤주경 당선인도 "할머니들과 윤미향 당선인, 정의연의 노고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연대를 이끌어낸 아름다운 동행이었는데 현재 논란으로 빛이 바래선 안된다"며 "정의연은 의혹에 대해 투명하고 정직하게 밝혀 TF가 출범하지 않기를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