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파리바게뜨, 상미종 생(生)식빵 출시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19 09:17
등록일 2020-05-19 09:17

토종효모에 유산균 장점 더한 ‘상미종(上味種)’사용해 속이 편한 식빵
파리바게트 상미종 생(生)식빵 출시/플랜얼라이언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SPC그룹의 파리바게뜨가 식빵 본연의 맛에 집중한 신제품 ‘상미종 생(生)식빵’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상미종 생(生)식빵’은 파리바게뜨 연구진이 까다롭게 엄선한 원료에 75년간 축적된 고유의 제조법과 노하우를 접목해 선보이는 프리미엄 식빵이다.

특히, ‘상미종 생(生)식빵’은 생(生)식빵 전용 밀가루와 물의 최적 비율을 찾아 탕종법(밀가루와 끓인 물을 섞어서 반죽하는 제조법)으로 반죽해 첫 식감은 다른 식빵에 비해 훨씬 쫄깃쫄깃하고 입안에서는 부드럽게 풀어진다. 마치 ‘갓 지은 밥’과 같은 독특한 식감 때문에 밥이 주식인 우리 가정에서도 매일 식탁에 올릴 수 있는 빵이다.

이 때문에 다른 식빵처럼 썰지 않고 손으로 뜯어먹기에 좋다. 이번 제품 개발을 주도한 ㈜파리크라상 이노베이션랩 연구원들은 ‘상미종 생(生)식빵’ 만의 고유한 식감을 찾기 위해 수년 간 조금씩 조건을 달리한 발효, 소성(굽기)등 제조과정을 수백만 번 테스트했다.

특히, ‘상미종 생(生)식빵’은 토종유산균 4종과 토종효모를 혼합 발효한 ‘상미종(上味種)’을 사용하고, 특수 공법으로 긴 시간 발효, 숙성하여 반죽 내에 소화를 방해하는 물질을 줄였기 때문에 매일 먹어도 속이 편한 것이 장점이다.

또한, ‘상미종 생(生)식빵’은 꿀, 버터, 생크림을 넣어 씹을수록 배어 나오는 은은한 맛이 특징으로 그대로 먹었을 때도 맛있는 식빵이지만, 스프레드와 토핑 등을 곁들이면 한층 다채로운 맛을 즐길 수 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식빵 본연의 맛과 식감에 집중한 상미종 생식빵은 이 분야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파리바게뜨는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차원이 다른 베이커리 식문화 경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