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한화생명, 0~30세 겨냥한 '라이프플러스 어른이보험' 선봬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5-18 16:48
등록일 2020-05-18 16:48

72개 특약으로 개인별 맞춤 설계… 최대 100세까지 보장
/한화생명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한화생명은 18일 어린이는 물론 20대 사회초년생까지 공략한 '라이프플러스(LIFEPLUS) 어른이보험'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가입 연령을 0~30세로 지정해 갓 태어난 자녀를 둔 초보 부모나 대학생, 20대 사회초년생들이 합리적인 보험료로 다양한 보장을 누릴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개인별 맞춤형 설계를 위해 72개 특약을 마련했으며, 선택한 특약에 대해서는 최대 100세까지 보장한다.

특히 암에 대한 90일의 보장 면책기간과 1년 이내 암 진단 시 보험금 삭감 조건을 삭제, 고객에게 가입 직후부터 보험금을 전액 보장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암(유방암·기타피부암·갑상선암·대장점막내암 제외) ▲뇌출혈 및 뇌경색증 ▲급성심금경색증 ▲소액암 진단 등 4종의 특약에 대해서는 해당 질병에 걸리지 않고 만기 생존 시 보험료를 환급하는 옵션도 탑재했다.

성윤호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온라인을 통해 여러 상품을 비교한 후 가입하는 20대는 어린이보험을 활용해 합리적인 보험료로 많은 진단금과 자산을 마련하려 한다”며 “이번 상품은 다양한 특약을 맞춤형으로 설계할 수 있어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모두 만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생명 라이프플러스 어른이보험의 주계약은 크게 표준형과 무해지환급형으로 나뉜다.  

보험료는 27세 남성, 주계약(해지환급금 미지급형 1종 출생아가입형) 가입금액 1000만원, 20년납, 100세 만기 기준으로 암, 뇌출혈 및 뇌경색증, 급성심근경색증, 소액암 진단과 소액질병 보장 특약 부가 시 월 3만4440원 수준이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