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민주당 광주‧전남 당선인 “5‧18 관련법 개정 21대 국회서 반드시 완수”
박진종 기자
수정일 2020-05-18 14:55
등록일 2020-05-18 14:54

서삼석 위원장 "5월 광주의 명예를 지키고 진실을 밝히는 것은 광주‧전남 국회의원 공통의책무이자 사명"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21대 국회 광주‧전남 당선자 18인은 21대 국회 개원 즉시 5‧18 관련법 개정을 공동으로 추진, 20대 국회에서 이루지 못한 과제를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서삼석 전남도당위원장은 “5월 광주의 명예를 지키고 진실을 밝히는 것은 광주‧전남 국회의원 공통의 책무이자 사명이다. 오월의 비극을 희망으로 바꾸기 위해 하나로 뭉쳐 5‧18 관련법 통과에 온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은 “광주‧전남의 제1과제는 5‧18민주화운동의 역사를 바로세우는 것이며, 이로부터 5‧18 정신의 세계화가 시작될 수 있다. 광주‧전남 당선인들이 한마음으로 5‧18 관련법을 추진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이루고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이형석 5‧18 40주년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법률적, 역사적 평가가 완료된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것은 헌법을 부정하고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일”이라며 “21대 국회에서 역사왜곡처벌법이 1호 법안으로 제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광주‧전남 당선인들이 공동발의할 5‧18 관련법은 일명 ‘5‧18 역사 바로세우기 8법’으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역할과 권한 확대, 5.18 역사 왜곡 처벌 강화, 헌정질서 파괴사범 행위자에 대한 국립묘지 안장 금지, 민주화운동 유공자 명예회복 및 실질적 보상 등을 핵심 골자로 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