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두달만에 출근한 신동빈 회장… '포스트 코로나' 대비 고삐
이다견 기자
수정일 2020-05-18 12:28
등록일 2020-05-18 12:28

2주 자가격리 종료… 18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집무실 정상 출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롯데지주 제공

[공감신문] 이다견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 출국 2개월여만에 국내 집무실로 복귀했다. '포스트 코로나' 대비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18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신 회장은 이날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을 마치고 잠실 롯데월드타워 집무실로 정상 출근했다.

신 회장은 지난 3월 부친인 고(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의 49재를 치른 후 일본으로 출국했다가 코로나19 사태로 발이 묶이면서 이달 2일에서야 귀국했다.

신 회장은 일본과 국내 자택에서도 화상 회의 등을 통해 계속 경영 현안을 챙겨온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지주 측은 "신 회장은  앞으로 '포스트 코로나' 대비를 위한 각종 회의와 보고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