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레고그룹, ‘레고 몽키 키드’ 시리즈 출시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18 08:54
등록일 2020-05-18 08:54

장편 소설 서유기에서 영감 받아 새로운 스토리의 레고로 재탄생
‘레고 몽키 키드’ 시리즈/레고그룹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 레고그룹(LEGO Group)은 약 500년 전 집필된 중국의 전설적인 장편 소설인 서유기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레고 몽키 키드(LEGO Monkie Kid) 시리즈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레고 몽키 키드 시리즈는 아시아권에서 상징적이며 남녀노소 모두의 사랑을 받고 있는 서유기 우화를 레고로 재창조해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 모두 공감하고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됐다. 

전설의 여의봉을 발견한 평범한 원숭이 소년과 용감한 동료들이 함께 황소요괴인 우마왕과 그의 군단을 물리치기 위한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레고그룹은 이번 시리즈 개발에 앞서 소설의 배경이 되는 중국 문화를 보다 세심하게 담아내기 위해 약 2년간 중국의 여러 부모와 아이들을 관찰하며 긴밀하게 협업했다. 이를 통해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과 멋진 차량, 흥미로운 이야기가 숨겨진 총 8가지 세트가 탄생했다.

줄리아 골딘(Julia Goldin) 레고그룹 최고마케팅책임자는 “전세계적으로 여러 세대에 걸쳐 큰 사랑을 받아온 전설적인 우화를 테마로 새로운 레고 시리즈를 발표하게 돼 매우 기쁘다. 레고 몽키 키드 시리즈를 통해 아이들이 다양한 영감을 받고 조립과 역할극을 즐기며 자신만의 무궁무진한 스토리를 창조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레고 몽키 키드 시리즈는 온오프라인 레고 공식 스토어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