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세균 "20일 고3 등교, 예정대로 할 것"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17 13:55
등록일 2020-05-17 12:00

"고3들은 입시 문제도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학생들의 등교 시기에 대해 "예정대로 할 것"이라며 "고3 학생들은 20일에 학교에 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고3들은 입시 문제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다행히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숫자는 안정되고 있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지면 순발력 있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생활방역 전환 시점이 이르지 않았느냐'는 지적에는 "경제를 계속 희생시킬 수는 없다. 시점은 적절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경제충격에 대해서는 상당기간 침체가 이어지리라는 전망과 함께 "외국 상황이 호전되면 우리 경기도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며 "'V'자형 회복은 안 되어도 'U'자형 회복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서는 "1·2차 추경보다 규모가 클 것"이라며 "국채 발행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재정건전성은 사실 걱정이 된다"면서도 "우려를 최소화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비대면 진료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상당히 유효하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의사협회 등의 반발에는 "정책 개발을 통해 의료계가 우려하는 상황이 기우였다는 것을 보여드리면 된다"고 언급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