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감신문] 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추자현X김태훈 완벽해 보이는 이 부부에게 감지되는 거리감 무엇?
이재성 기자
수정일 2020-05-14 13:50
등록일 2020-05-14 13:50

 

사진제공=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추자현과 김태훈이 겉으로는 완벽하지만, 도무지 알 수 없는 속을 가진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오는 6월 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연출 권영일, 극본 김은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가족입니다’) 측은 14일, 다정한 듯 차가운 김은주(추자현 분), 윤태형(김태훈 분) 부부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세상 건조한 두 사람의 눈빛은 이 부부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욱 자극한다.

 

‘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다. 부모와 자식은 나이가 들수록 함께 하는 시간이 줄어들고 말 못 할 비밀이 늘어가면서 각자의 삶을 살아가게 된다. 가족이기에 당연했고, 가까이 있기에 오히려 나누지 못했던 감정과 비밀을 가족보다 깊이 공유하는 인연을 만나기도 한다. ‘나’에 대해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인 관계, 가족은 아니지만 ‘나’에 대해 모르는 게 없는 인연들 속에서 결국은 사람과 가족으로 향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슈츠’ 등을 공동연출한 권영일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드라마 ‘이웃집 꽃미남’과 영화 ‘안녕, 형아’, ‘후아유’, ‘접속’ 등의 각본을 쓴 김은정 작가가 집필을 맡아 유쾌한 터치로 공감을 선사한다.

 

부부로 엮인 김은주, 윤태형의 관계는 ‘가족입니다’에서 또 다른 축을 맡고 있다. 김은주와 윤태형은 누구나 부러워할 만한 완벽한 부부지만 내면을 들여다보면 그렇지 않다. 공개된 사진 속 서로를 바라보는 시선에서 느껴지는 온도차가 흥미롭다. 부드러운 미소를 짓고 있지만 한 치의 흐트러짐 없는 김은주에게서는 빈틈조차 느껴지지 않는다. 윤태형의 무심한 눈빛에서도 감정을 읽을 수 없기는 마찬가지. 온기 없는 두 사람의 거리감은 이 부부가 사는 건조한 세상을 엿보게 한다. 가장 가까운 가족이지만, ‘함께’ 보다 ‘각자’로 존재하는 듯한 김은주와 윤태형이 가진 사연이 궁금해진다.

 

추자현이 연기하는 첫째 딸 ‘김은주’는 명문대를 졸업한 전직 변리사다. 누구에게도 고민을 털어놓지 않을 정도로 자존심이 강하고 이성적이며 논리적인 인물. 냉정한 현실주의자지만 아버지 김상식(정진영 분)에게만은 너그럽고 듬직한 장녀다. 결혼 후 가족, 남편과 거리감을 느끼면서 상상하지 못했던 자신과도 마주하게 된다. 김은주의 남편 ‘윤태형’은 김태훈이 맡았다. 보수적인 의사 집안의 장남이자 가정의학과 의사로, 한 번도 자신을 위한 인생을 살아본 적 없는 인물이다. 내성적인 자신과 달리 당당하고 논리적인 김은주를 만나 결혼까지 한다. 누구보다 배려가 깊지만 정작 아내가 느끼는 거리감은 알지 못한다.

 

탄탄한 연기력과 자신만의 색이 확실한 추자현과 김태훈이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베일에 싸인 부부 김은주와 윤태형의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낼 전망. ‘가족입니다’ 제작진은 “완벽해 보이지만 서로에게 보이지 않는 거리감을 가지고 사는 김은주, 윤태형 부부의 이야기가 색다른 공감을 안길 것”이라며 “두 배우의 시너지를 기대해도 좋다”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오는 6월 1일(월)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