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강립 "코로나19 검사 망설이는 분 있다면 바로 검사받으시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14 09:39
등록일 2020-05-14 09:39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으로 인한 긴장된 국면이 지속되고 있어"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14일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망설이는 분이 계신다면 주저하지 말고 보건소나 1339에 연락해서 검사를 받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강립 총괄조정관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으로 인한 긴장된 국면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우리는 모두 한두 사람의 잠깐의 망설임이 얼마나 큰 위험을 가져올 수 있는지 그간의 뼈아픈 경험을 통해 잘 알고 있다"며 "방역당국에서는 불필요한 사생활 침해를 방지하기 위해 익명검사를 전국으로 확대 시행했고, 확진자 동선이 과도하게 공개되지 않도록 가이드라인을 보완해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교육시설,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등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시설에 종사하시는 분도 감염 확산 위험이 매우 높으므로 꼭 신고하시고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각 지방자치단체는 추가적인 2차, 3차 확산을 막기 위해 환자와 접촉자를 빠르게 찾아내고 격리할 수 있도록 방역조치를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시행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번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사례를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한순간의 방심이 또 다른 집단 감염을 불러올 수 있다"며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기침예절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고, 당분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시설의 출입을 삼가 달라"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