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인천 쌍둥이 코로나19 확진 후 또다른 과외교사도 '양성'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13 14:39
등록일 2020-05-13 14:39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천지역에 확산하는 가운데 13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학원 정문이 굳게 닫혀 있다.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에게 과외를 받은 뒤 양성 판정이 나온 쌍둥이남매의 또다른 과외 교사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13일 중구에 거주하는 A(34·여)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 격리병원으로 긴급 이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어 과외 교사인 A씨는 이달 11일 연수구에 거주하는 쌍둥이 남매를 가르쳤으며 전날 연수구 보건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받은 끝에 확진됐다.

앞서, 지난 9일 쌍둥이 남매의 다른 과외 교사인 B(25·남)씨는 이달 2∼3일 이태원 킹클럽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한편, 2차 감염으로 추정되는 쌍둥이 남매와 그의 어머니는 이날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고 가천대 길병원 등으로 옮겨졌다.

이로써 인천 102번 확진자인 B씨와 연관된 확진자는 학생, 학부모, 동료 강사를 포함해 총 10명으로 늘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