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황덕순 "고용보험 가입 대상에 특수고용직 포함돼야"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13 10:58
등록일 2020-05-13 10:58

"예술인만 포함된 것은 무척 아쉬워"
황덕순 일자리수석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3일 고용보험 가입 대상에 특수고용직이 포함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정부의 입장은 특수고용직까지 꼭 포함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황덕순 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고용보험 대상에)예술인만 포함된 것은 무척 아쉽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전체회의에서 고용보험 가입 대상을 예술인까지 넓히는 고용보험법 개정안을 처리했으며 여기에는 특수고용직이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황 수석은 "특수고용직은 사용자와의 지위 종속관계가 강하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이들의 노동을 제공받아 사업을 하는 분들이 사용자에 해당하는 사회적 기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예를 들어 보험설계사 중 절대다수는 보험회사에서 일하는데 이 경우 보험회사가 분담액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 국민 고용보험제는 충분히 가능하지만 아직 제도적 기반이 갖춰져 있지 않아 치밀하게 접근하며 적용 범위를 확대해 가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 수석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경제 충격에 대해 "전시에서나 볼 수 있을 정도의 상당한 위기"라며 "통상적으로 감염병이 극복되면 경제도 'V'자형 회복을 하지만, 이번에는 백신·치료제 개발 전망이 불투명해 위기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전망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