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CJ올리브영, 올해 가정의 달 주요 선물 키워드는 ‘젊음’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13 08:26
등록일 2020-05-13 08:25

2030세대 가정의 달 주요 선물 구매 채널로 자리매김
CJ올리브영 가정의 달 주요 선물 키워드는 ‘젊음’ /cj올리브영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한 선물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올해 올리브영에서는 ‘젊음’과 관련된 선물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CJ올리브영은 지난 1일부터 12일까지의 매출을 살펴본 결과, 건강 및 미용 관련 주요 선물 제품의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약 60% 가량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올리브영이 2030세대의 주요 선물 구매 채널로 자리잡은 가운데, 이들이 ‘어버이 날’, ‘스승의 날’을 선물로 ‘젊음’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는 제품을 구매한 경향이 나타났다. 자신을 가꾸는 데에 스스럼이 없는 ‘영 포티(Young 40)', ‘오팔 세대’의 등장이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먼저, 먹는 화장품으로 알려진 ‘이너뷰티(Inner beauty)’의 약진이 눈길을 끈다. 피부 탄력과 보습에 도움을 주는 콜라겐, 히알루론산 등의 이번 달 매출은 지난해 대비 5배 가량 늘었다. 합리적인 가격대에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비비랩 저분자 콜라겐’은 인기 순위에 오르며 이너뷰티의 인기를 입증했다.

기초화장품에서는 안티에이징 관련 제품이 인기다. 5월 들어 피부 탄력 및 주름 개선에 효과적인 탄력 크림 매출은 작년과 비교해 55% 가량 늘었다. 특히 피부 장벽 강화에 도움을 주는 유익균을 활용한 ‘보타닉힐보 프로바이오덤 리페어 리프팅 크림’ 선물 세트는 매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헤어 케어에서는 기능성 제품의 성장이 두드러진다. 모발 관리, 두피 케어 등의 기능을 갖춘 샴푸와 린스 매출은 전년대비 3배 가량 늘었다. 모발 강화에 도움을 주는 ‘라우쉬 윌로우바크 트리트먼트 샴푸·컨디셔너’도 덩달아 인기를 끌고 있다.

이 밖에 LED 마스크와 같은 피부 관리 기기와 휴대용 마사지 기기, 리프팅 마스크 등 집에서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이색 선물도 함께 각광받고 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가성비 좋은 선물 구매 채널로 올리브영이 새롭게 떠오른 가운데 가정의 달 선물로 건강, 미용 관련 제품을 찾는 2030세대가 많아지고 있다”며 “’건강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브랜드 가치에 걸맞는 제품을 지속 발굴해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