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 대통령 “질병관리본부 ‘청’으로 승격, 빠를수록 좋아”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12 11:30
등록일 2020-05-12 11:19

"여야, 구체적 실현방안 속도감 있게 추진해달라"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는 일은 빠를수록 좋다. 여야가 함께 공약한 사항인 만큼 21대 국회 최우선 과제로 조직 개편을 추진해 달라"고 12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다는 다짐이 현실로 실현되도록 구체적 실현방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달라"며 이같이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첫째, 실기하지 말아야 한다. 눈앞의 위기를 보면서 머뭇거릴 여유가 없다. 방역·보건 체계부터 시급히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문가들이 가을이나 겨울로 예상하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2차 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3차 추가경정안예산 논의도 곧바로 추진해달라. 현실화한 고용충격을 줄이고 위축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속도를 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둘째, 과감해야 한다"며 '한국판 뉴딜' 사업 추진을 두고 “기존 사업을 재포장하는 것이 아니라 대규모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과거 외환위기로 어렵던 시기 과감한 투자로 IT강국의 초석을 깐 경험을 되살려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에 머무르면 낙오자가 되거나 도태될 수밖에 없다. 세계사적 대전환의 시기에 능동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선도형 경제로 가는데 장애가 되는 요인을 과감히 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용보험 가입자 확대에 대해서도 "고용안전망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것은 이 시기에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전국민 고용보험 시대를 하루아침에 이룰 수는 없다. 단계적으로 발전시켜 가야 한다. 특히 자영업자들에 대한 고용보험 적용을 크게 확대하는 것은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세심한 논의를 당부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