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신한카드 "빅데이터로 국가 데이터산업 발전 지원"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5-12 09:25
등록일 2020-05-12 09:25

금융보안원 '금융데이터거래소' 사업 참여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오른쪽 두 번째)이 11일 진행된 금융데이터거래소 출범식에 참석해 오프닝 세리모니를 진행하고 있다.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신한카드가 국가 데이터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 지원키로 했다.

금융보안원 금융데이터거래소에 결제데이터를 지원, 빅데이터 역량을 강화하고 데이터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신한카드는 임영진 사장이 지난 11일 종로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금융데이터거래소' 오픈식에 참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임 사장을 비롯해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 7개 기관과 진옥동 신한은행장, 황종섭 KCB 대표이사 등 3개 기업 대표가 참석해서 자리를 빛냈다.

금융데이터거래소는 금융위원회 데이터 활용 활성화 정책에 발맞추기 위해 금융보안원이 오픈한 기관이다. 금융 전 분야에서 구축된 양질의 데이터를 모으고 가공해 가치가 높은 데이터 상품 유통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신한카드는 국내 1위 신용카드사로서 금융데이터거래소 초기 사업방향 설정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거래소 공식 오픈 전부터 데이터 판매와 구매를 테스트하는 시범거래기관으로 참여해 총 13건의 시범거래 중 10개를 실행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대표적으로, 신한카드는 코로나19 관련 소비영향 분석 데이터를 판매해 소비침체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 지원 정책,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변화하는 소비패턴에 대응하는 기업의 마케팅 전략 수립에 기여했다.

또 핀테크 기업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위한 고객분석 데이터를 판매, 중소기업의 우수한 데이터를 구매해 실질적인 데이터거래 활성화 가능성을 보였다. 

이와 같은 거래를 통해 대기업이 금융데이터거래소에서 중소기업이 가진 양질의 데이터를 발굴하고 구매하는 등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새로운 협력관계도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신한카드는 지난 2014년부터 데이터사업에 진출해 공공기관 및 기업을 대상으로 총 260여 건의 빅데이터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데이터산업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 했다. 

축적된 빅데이터 역량을 바탕으로 금융데이터거래소에 총 174개 데이터상품 중 65개 유형의 다양한 데이터상품을 개발해 등록했으며, 마이데이터·개인사업자 CB사업도 동시에 추진하고 있어 데이터사업의 한 단계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경제(Data-Economy)시대를 맞이해 범정부 차원의 인프라로 데이터 거래소를 구축한 만큼, 신한카드가 가지고 있는 광범위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본 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생성된 데이터가 또 다른 가치를 창출해 금융 산업을 넘어 전체 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