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軍확진자 소속 간부 3명 추가 확진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11 11:51
등록일 2020-05-11 11:45

"누적 확진자는 46명(관리 7·완치 39)"
지난 8일 오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유흥업소의 모습.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국방부 직할부대 소속 A하사와 간부 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11일 "오늘 오전 10시 기준 군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는 3명"이라며 "누적 확진자는 46명(관리 7·완치 39)"이라고 밝혔다.

추가 확진된 간부 3명은 A 하사와 같은 부대인 사이버사령부(사이버사) 소속으로, A 하사와 식사를 같이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A 하사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8일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 격리됐다. 육군학생군사학교에는 A 하사와 동선이 겹친 부대원 71명이 격리돼있다.

9일과 10일에는 각각 A 하사와 접촉한 병사 1명과 간부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군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이태원 인근 유흥 시설을 이용한 장병의 자진신고를 받았으며 자진해 신고한 49명의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진행 중이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신고 기간이 어제 종료됐다. 신고하지 않았는데 적발될 경우 규정에 따라 가중처벌 등 엄중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