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KB국민은행, 183개 업무 자동화 구현… AI 기술 더해 질적 생산성 향상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5-11 10:35
등록일 2020-05-11 10:35

본부부서 47만 시간·영업점 78만 시간 업무량 경감 기대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KB국민은행은 은행 내 183개 업무에 대한 자동화를 구현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작업은 업무 효율성 개선과 핵심업무 집중을 위한 것으로, 은행은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PA)에 인공지능(AI) 기술까지 결합해  질적 생산성까지 향상시켰다.

은행에 따르면 이번에 자동화한 183개 업무를 연간 업무시간으로 환산하면 총 125만 시간이 된다. 직원 1명당 평균 2000시간의 연간 근로시간을 가정할 경우, 600명 이상이 투입되는 단순 반복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를 통해 자동화했다는 의미다.

본부부서는 약 47만 시간, 영업점은 약 78만 시간의 업무량이 경감된다. 은행 측은 "본부부서 직원은 핵심 업무에 보다 집중해 효율성과 생산성이 개선될 것이며, 영업점에서는 단순 업무 시간이 절약돼 고객 상담 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특히 이번 자동화 작업에는 AI 기술을 결합해 규칙 기반의 단순 반복 업무에만 적용되는 RPA의 제약을 뛰어넘었다.

일례로 기계 학습(Machine Learning) 기술이 적용된 '급여이체 등록 RPA 업무'는 고객으로부터 제공 받는 다양한 형태의 급여이체 서식을 자동으로 내부 시스템에 맞게 편집해 등록할 수 있으며, 직원은 내용 검증과 최종 이체 거래만 수행하면 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RPA를 통해 직원의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과 조직 전체의 업무 효율화를 촉진하고 질적 생산성을 향상시켜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면서 "이는 결국 고객에게 수준 높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기여할 것이며, 앞으로 RPA를 포함해 지속적으로 업무 혁신사업을 확대해 금융환경 변화에 선제적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