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세균 "정책에 치매 어르신과 가족에 대한 인권 존중 관점이 견지되도록 할 것"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8 09:54
등록일 2020-05-08 09:53

"그동안 부모님과 불편하게 지냈다면 어버이날이 바로 화해의 시간"
정세균 국무총리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어버이날인 8일 "모든 정책에 치매 어르신과 그 가족에 대한 인권 존중의 관점이 견지될 수 있도록 배려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SNS를 통해 "365일 중 하루만이라도 부모님의 깊은 마음을 헤아리고 감사를 표하는 날이 오늘인 어버이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특별한 날은 기억하고 감사하는 날이기도 하지만 불편한 관계에 있는 사람들을 화해로 초대하는 시간이기도 하다. 그동안 부모님과 불편하게 지냈다면 어버이날이 바로 화해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부모님과 불편하게 지내는 대표적 사례가 치매로 통칭되는 인지기능저하"라며 "치매는 더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이슈라는 인식 하에 정부는 지난 2017년 9월 '치매 국가책임제'를 선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치매 국가책임제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치매 안심병원과 치매 전담 요양시설 확충, 치매 안심센터 접근성과 편리성 제고, 치매 원인 규명·치료기술개발 지원 등 주요정책 과제의 이행을 면밀히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유년 시절 어머니와의 추억을 회상하며 "제 어머니는 화전민이었는데, 산에 올라 나무를 하는 어머니를 따라 어렸을 때부터 지게질을 했다. 앞서가는 어머니의 뒷모습은 큰 짐을 지고도 흐트러짐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걸은 그 길을 따라 꽤 오래 지게질을 하고 나서야 지게를 질 땐 무게 중심을 잘 잡아야 한다는 것을 알았다. 삶도 그렇다. 한쪽으로 기울어짐이 없어야 한다. 그 지혜를 알려준 어머니가 무척 그립다"고 전했다.

사라지는 숲과 동물들…‘팜유’ 성분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부동산 시장, 정부와 국회는 국민에게 답(答)해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