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재차관 "세계교역량 急역성장 전망… '리쇼어링' 주목"
염보라 기자
수정일 2020-05-08 10:00
등록일 2020-05-08 09:51

8일 '제9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개최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5월 7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개최 결과' 브리핑 에서 주요내용을 발표하고 있다./기획재정부

[공감신문] 염보라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8일 "세계교역량은 올해 더욱 급격한 역성장이 전망된다"며 "이에 따라 리쇼어링(reshoring·제조업의 본국 회귀)이 주목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제9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모두발언에서 "세계무역 둔화의 가속화, 글로벌 가치 사슬(GVC)의 약화, 글로벌 거버넌스 변화 등 이슈가 코로나19로 인해 긴박하게 전개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차관은 "동맹과 우방간 수출제한 등 전방위적인 국경통제가 세계무역을 더욱 급랭시키는 모습"이라며 "글로벌 가치 사슬의 고리가 약화되면서 중간재 공급을 특정국에 과도하게 의존한 경우 완제품 생산과 공급이 더 어려워지게 됐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재고를 최소화하는 적시생산(just in time) 전략보다 재고를 비축하는 비상대비(just in case) 전략이 중요시되고 있다"며 "세계 공급망의 불확실성이 증가함에 따라 리쇼어링도 더욱 주목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글로벌 거버넌스 체제도 변화 조짐이 뚜렷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과거 위기와 달리 코로나19 충격은 선진국·개발도상국 모두를 동시에 혼란에 빠뜨렸다"며 "어느 국가가 더 낫다고 볼 수 없는 난맥상에서는 과거와 같은 선진국의 원조 제공, 정책방향 제시 등 리더쉽은 기대하기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G7, G2등의 표현이 이제는 G0로 불리며 글로벌 리더쉽의 약화를 상징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촉발된 이 모든 변화는 글로벌 불확실성을 더욱 증대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했다. 

김 차관은 이같은 위기와 불확실성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해법으로 "경제적 복원력(resilience)을 높이는 것이 향후 지속적인 성장(sustainability)을 가능하게 하는 척도가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서비스산업이 전반적으로 큰 타격을 입고 있지만, 한편으로 4차 산업혁명 추세가 가속화되면서 신(新)산업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상생에 기반해 혁신을 촉진하는 '한걸음 모델' 구축방안을 조속한 시일 내에 확정해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1인가구 등 인구구조의 변화로 인해 발생하는 제반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범정부ㆍ범국가 차원의 노력을 지속하겠다"며 "긴급 고용안정 지원금을 통해 촘촘한 고용안전망을 갖추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또 "'한국판 뉴딜' 3대 프로젝트인 데이터·5G·AI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집중 육성, SOC의 디지털화를 중심으로 세부사업을 마련하겠다"며 "이를 통해 디지털 기반 일자리 창출 및 경제혁신을 가속화 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