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재인 "자식들의 몫 다하는 '효도하는 정부' 될 것"
전지선 기자
수정일 2020-05-08 08:47
등록일 2020-05-08 08:46

"우리 국민도 어느 나라보다 높은 시민의식을 갖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8일 "자식들의 몫을 다하는 '효도하는 정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어버이날인 이날 SNS를 통해 "오늘의 위기를 극복하는 지혜는 식민지와 전쟁, 가난, 독재 같은 많은 위기를 넘으면서 대한민국을 만든 어르신으로부터 배운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어르신들은 내일을 생각하며 오늘을 참고 견디신 분들"이라며 "자신은 힘들어도 자식만큼은 성공하기를 간절히 바란 어르신들의 대한민국을 여러 분야에서 뒤지지 않는 나라로 발전시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도 어느 나라보다 높은 시민의식을 갖게 됐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의 표준이 된 'K방역'으로 높아진 국가 위상도 어느 날 갑자기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자부심을 가질 수 있게 실력을 키워주신 어르신들께 어버이날을 맞아 깊은 존경과 감사의 큰절을 올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르신들이 만들고자 했던 '내일'이 우리의 '오늘'이 됐다"며 "우리는 어르신들의 삶을 하나하나 기억하고 더 깊이 공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치매 국가책임제를 더욱 발전시키고, 노후의 건강과 복지를 더욱 꼼꼼히 챙기겠다. 더 오랫동안 사회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일자리 등 활동의 공간을 넓혀 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상의 모든 아버지, 어머니들께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며 사랑과 존경의 마음을 바친다"고 했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긴급재난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제외, 국제정세에 부합한가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제21대 국회, ‘주인이 준 막강한 힘, 정의를 위해 쓰라.’”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국내 외국인노동자 “기댈 곳이 없다”
[공감신문 강란희 칼럼] “밴 업계, 벼랑 끝에 서다.”
[공감신문 박재호 칼럼] 이개호•서삼석•주철현, 제2의 이낙연을 꿈꾸다
[공감신문 알쓸다정] 석가모니가 태어난 기념일!…'부처님오신날' 유래
배너